서울특별시약사회

menu

공지사항

서울특별시약사회에서 알려드립니다.
서울시약사회는 좋은 약, 바른 투약으로 건강사회를 지켜갑니다.

제목 조회수 : 12641월부터 가루약 조제료 / 마약류 조제수가 가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03
내용
1월부터 3일치 가루조제 6210원, 마약류 조제 5850원
약사회, 2019년 조제수가 안내...3일치 조제료 5640원
가루조제 570원, 마약류 조제 210원 가산
내년 1월 1일부터 3일 치 기준 약국 기본 조제수가가 5640원으로 3.2% 인상된다. 여기에 의사 처방에 의한 가루약 조제를 하게 되면 570원이 가산돼 6210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마약류 조제가 포함되면 210원의 의약품관리료가 더 붙게 돼 5850원의 조제수가가 책정된다. 

대한약사회는 20일 내년 1월부터 적용되는 약국수가를 안내하고 주요 변경내용은 팜IT3000에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중요한 변화는 3.2% 수가 인상에 가루약 조제료 가산과 의약품관리료에 '마약류'가 신설된 것이다.

의사 처방에 의해 약을 삼키기 힘들어 가루약으로 조제를 해야할 때 570원이 가산된다. 다만 소아환자는 소아가산 적용을 받기 때문에 가루약 조제 가산이 없다. 아울러 처방전에 마약류가 포함되면 의약품관리료 560원에 210원이 추가된다. 

결국 연하곤란자에 대해 가루약 조제를 해야 하고 마약류까지 처방되면 3일 치 기준 조제료는 6420원이 된다. 

한편 약국 조제료가 가장 높은 구간은 '91일 이상 처방'으로 1만 6810원을 받을 수 있다.
강신국 기자 (ksk@dailypharm.com) 
--------------------------------------------------------------------------------------------------------------

가루약 조제 수가 임박···"처방전 참고사항란 확인 하세요"

약사회, 기재 방법 수가산정 가능 여부 등 안내

내년부터 신설된 가루약 조제의 경우 의사 또는 치과의사 처방에 따라 산정될 방침으로, 조제시 참고사항 란에 기재돼 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대한약사회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가루약 조제 수가 신설 및 수가산정 관련 안내 시도지부를 통해 회원들에게 전달했다.

이는 보건복지부 고시 제 2018-259호(‘18.12.5)와 관련해 의사의 처방에 따라 가루약으로 조제투약하는 경우 조제수가를 산정할 수 있도록 '가루약 조제 수가'가 신설돼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세부사항 등을 안내한 것이다.

이에따라 가루약 조제 수가 산정과 관련한 질의응답을 통해 적용 대상과 처방전 기재 방법 수가산정 가능 여부 등을 안내했다.

우선 가루약 조제 적용 대상은 의사 또는 치과의사 처방에 따라 경구제(정제 등) 의약품을 가루형태(분쇄)로 조제하는 경우에 산정하나 6세미만 소아가산과 중복산정은 불가하다.

또한 의약품 허가사항 등에 따라 제형을 분할 또는 분쇄 불가한 의약품의 경우 가루약 조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를 위해 의사 또는 치과의사가 처방전의 '조제 시 참고사항'에 가루약 조제를 기재해 처방해야한다.

여기에 처방의약품 중 일부 의약품이라도 의사 또는 치과의사가 가루약으로 처방하는 경우 수가 산정이 가능하다.

특히 처방전에 가루약 조제가 기재 돼 있지 않았으나 환자가 가루약을 요구하는 경우나 가루약 조제가 기재돼 있으나 환자가 가루약을 거부하는 경우에는 조제 전 처방전을 발행한 의사 또는 치과의사에게 처방 변경 여부 확인 후 조제하며, 조제기록부에 조제 내용을 기재해야한다.

다만 바코드 및 스캐너 사용, 전자처방전 이용 시 '가루약조제' 자동인식이 불가능해 가루약조제 시 정확한 환자본인부담금 산정을 위해 반드시 처방전 내 '조제 시 참고사항'을 확인해야 하며 청구프로그램에서 가루약조제 수가가 산정됐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와함께 대한약사회는 이번 가루약 조제 수가 신설과 관련해 "가루약 조제에 따른 안전하고 정확한 조제투약 및 복약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심혈을 기울이는 한편 정당한 사유없이 가루약 조제를 거부하는 등의 민원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보러가기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47814 

 

http://www.kpanews.co.kr/article/show.asp?idx=200356&table=article&category=&search=title&keyword=%B0%A1%B7%E7%BE%E0&page=1&go_back=1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보기